Download List

전통혼례란

혼례는 예로부터 인륜지대사(人倫之大事)라고 일컬었습니다. 남녀가 혼례를 올림으로써 일심동체 (一心同體)의 부부가 되어 백년동안을 함께 살아갑니다. 혼인은 인생의 행·불행을 좌우하고, 성패를 결정하는 중대한 일이기에 예나 지금이나 배우자 선택에 신중을 거듭하는 것입니다. 혼례의 정상적인 방법은 남자측이나 여자측이 서로 대등한 위치에서 최선의 예를 갖춰 치러지는 것입니다. 


이러한 혼례의 절차 의식이 하나의 규범으로 확립되어 조선중엽 이후 여러 예서(禮書)가 나와 혼례식의 전형이 되었습니다. 이른바 사례편람(四禮便覽)이라는 예서가 널리 보급되어 혼인도 거의 규범에 의해 진행되었던 것입니다. 사례편람에 의하면 의혼(議婚), 납채(納采), 납폐(納幣), 친영(親迎) 순으로 진행됩니다.


전통혼례 절차

1 — 의혼(議婚)

남녀 간의 혼사를 성립시키는 첫 단계로 문자 그대로 ‘혼사를 의논’하는 것입니다. 의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신랑이나 신부될 사람의 성품과 각각 그 가문의 법도이지, 부귀를 따져서는 안되고 두 사람의 건강이나 유전병 등에 이상이 있는 가를 잘 가늠해야 합니다.

 

2 — 납채(納采)

의혼에서 여러 가지 조건이 합당하고 양가의 뜻이 맞으면 정혼이 성립됩니다. 이 정혼의 절차가 납채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납채는 청혼서를 신랑댁에서 보내고 신부댁에서 청혼서를 받고 허혼서를 보내는 것입니다.

 

3 — 납폐(納幣)

납폐는 신랑집에서 선물을 보내는 것입니다. 옛날에는 보통 색비단을 집안형편에 따라 보냈고 비단 이외에 패물이나 팔찌를 넣고 술, 고기, 과일 등을 곁들이기도 했습니다.

 

4 — 친영(親迎)

친영은 신랑이 친히 신부를 맞아 자기집으로 데려오는 행사로 혼례에서 중요한 부분입니다. 신랑 행렬은 맨 앞에 횃불 한 쌍, 청사초롱, 기럭아비, 함진아비, 신랑, 상객 등의 순서로 가게 됩니다. 혼례시가 되고 기럭아비가 신랑을 안내하여 대문에 이르게 되면 주인이 나가서 전안청으로 안내합니다.

 

5 — 전안례(奠雁禮)

전안청은 대청이나 마당에 병풍을 치고 북쪽을 향하여 마련됩니다. 전안례는 주례의 홀기(의식의 순서를 적은 글씨)에 따라 신랑이 기러기를 상 위에 놓고 두 번 절하고 물러나는 절차를 말한다. 전안례가 끝나면 신랑은 초례청으로 안내되어 동쪽에 서게 됩니다.

 

6 — 초례(醮禮)

초례는 교배례와 합근례의 예식을 말합니다. 신부가 수모의 도움을 받고 나와 서쪽에서 마주섭니다. 신부가 먼저 두 번 절하면 신랑은 답으로 한 번 절합니다. 또 신부가 두 번 절하면 신랑은 답으로 한 번 절하는데 이를 교배례라고 합니다. 합근례는 신랑측 수모나 신부측 수모가 표주박에 술을 따라 신랑 신부에게 돌리는데 신부는 입만 대로 신랑은 마시는 절차를 말합니다.

 

7 — 우귀례(于歸禮)

우귀란 신부가 정식으로 신랑집에 들어가는 것을 말합니다. 당일로 가는 것을 당일 신행 또는 도신행이 라고 하며 3일 만에 가는 것을 삼일신행이라고 합니다.

 

8 — 현구고례(見舅姑禮)

가마에서 내린 신부가 시부모께 첫인사를 드리는데 이를 ‘현구고례’라 합니다. 이때 신부집에서 준비한 육포나 폐백닭을 안주로 약주를 따라 드리고 두 번 절합니다. 이를 요즘은 폐백이라는 말로 자연스럽게 바꿔 사용하고 있습니다.